국회톡톡

국회에는 시민들이 만든 법안부터 결의안, 지역 민원까지 다양한 형태의 청원이 접수된다. 그러나 19대 국회 4년 동안 모두 227건의 청원이 있었지만 본회의에서 ‘채택’된 것은 단 2건이었다. 
와글과 빠띠, 그리고 더미래연구소가 공동으로 기획, 제작한 국회 톡톡은 시민의 입장에서 법을 만드는 과정을 재설계했다. 입법 과정을 '시민 제안 및 지지→의원 매칭→입법 활동'의 3단계로 구분했다. 시민은 국회 톡톡에서 직접 정책제안을 할 수 있다. 
이 제안을 지지하는 시민들이 1000명이 넘으면, 국회 톡톡에서 해당 상임위 국회의원들에게 메일을 보내 시민 제안에 대한 응답을 요청한다. 매칭 기간 2주 동안 국회의원들의 참여/거부/무응답 내역이 국회 톡톡을 통해 실시간으로 공개된다. 
매칭된 시민들과 국회의원은 '입법 드림팀'이 되어 별도로 마련된 온라인 공간에서 쌍방향 소통하면서 입법의 전 과정을 공유하고 법안을 만들 때 꼭 담아야 할 핵심 내용이 무엇일지에 대해 서로 의견을 나누고 있다. 

link toktok.io 
with 와글, 더미래연구소 
date 2016년 10월 25일 ~ 
press 빠흐띠는 이렇게 국회톡톡을 만들었습니다 (https://brunch.co.kr/@waglog/96 )
한겨레21 ‘국회톡톡’으로 닫힌 국회를 똑!똑! (http://www.hani.co.kr/arti/politics/polibar/767321.html)
블로터 “시민이 직접 입법 참여하자”…와글, ‘국회톡톡’ 오픈 (http://www.bloter.net/archives/264937)
구민신문 시민의 제안이 국회로 간다, 국회시민정치포럼(공동대표 진선미 의원(더불어민주당 강동구 갑) 시민입법플랫폼 “국회톡톡” 오픈 (http://www.9min.co.kr/m/news.aspx/17/2/369064)

6e43497418
공감해요
빠띠의 민주주의 실험들 빠띠의 다른 게시글 더 보기

바글시민와글입법(1) 입법안 채택

2016년 입법 진행과정을 추적할 쟁점 법안 4가지 중 입법할 안을 시민이 투표하여 결정한 프로젝트. 
최저임금 1만원법, 전·월세 상한제법, 데이트폭력 처벌 강화법, GMO 완전표시제법 4가지 법안의 각 목표 참여자 수를 2016명으로 두고 이를 넘어야 프로젝트 시작하는 것으로 참여를 독려했다. 
법안을 간략 소개한 국범근의 동영상이나 <한겨레21> 기사를 보면서 시민이 어떤 후보 법안을 선택할지 살펴볼 수 있도록 도왔다.
투표 시작 이틀 만인 6월 8일 2016명이 넘는 시민들이 온라인 투표 페이지를 찾아 단번에 목표치를 채워줬고, 6월26일까지 진행된 투표에서 4개 법안 중 GMO 완전표시제법이 총 5470명의 지지를 받아 본 프로젝트의 법안으로 정해졌다. 

link http://up.parti.xyz/step1 
date 2016년 6월 7일 ~ 6월 26일 
with 한겨레21

press 정책제안 영상보기 x 국범근 (https://www.youtube

Lg 3889c99c38
공감해요

"타운홀하다 ㅣ 한반도의 봄 두 정상에게 바란다."

빠띠의 타운홀이 역사적으로 의미있는 행사에 참여하게 됐어요! 

-------------------------------
- 페이스북으로 소식 보기: https://www.facebook.com/PartiUnion/videos/1404726662967392/
- 유투브로 보기: https://youtu.be/UcqChNKcueQ 

---------------------------------

2018년 4월 27일, '평화, 새로운 시작'을 알리는 남북정상회담이 있었습니다. 회담 전, 청년들의 목소리를 모으는 자리에 빠띠의 #타운홀 플랫폼이 함께 했습니다.
 
 '타운홀하다'
 03:11~ 국민 의견 1,000여건을 모으고, 8개 주제로 분류 
 03:28~ 청년들 토의 Time! 
 04:40~ 타운홀에 접속, 대표 제안 10개를 고르는 투표
 04:48~ 타운홀로 최다 득표된 ‘종전선언과 평화협정’ 
 04:53~ 타운홀 실시간 득표 현황과

YOUTUBE 원글보기
공감해요
2

나는 알아야겠당

입법안 채택부터 법안쟁점토론, 심사 통과 압박 액션까지, 총 800여명의 당원이 뭉친 국내 최초의 프로젝트 정당. 
이 실험은 빠띠의 “인터넷이 있는 지금, 새로운 정치 구조를 상상해볼 수 있는 기회가 열렸는데 왜 아직도 실험과 아이디어는 부족한 걸까.” 라는 물음과, 한 가지 법안의 입법 과정을 추적해보려는 한겨레21의 시도가 만나 시작되었다. 
입법안부터 시민의 투표로 정했다. 최저임금 1만원법, 전·월세 상한제법, 데이트폭력 처벌 강화법, GMO완전표시제법 중 5470명의 시민이 직접 투표로 정한 입법안‘GMO 완전표시제법’ 국회 통과를 목적으로 한 '나는 알아야겠당'을 창당해 800여명의 당원을 모았다. 
GMO 식품을 둘러싼 기업과 과학계, 소비자간의 견해차 뿐만 아니라 관련 법안으로 활동해 온 시민단체의 의견도 견해차가 있었다. 
'나는 알아야겠당'의 발의안은 시민단체의 쟁점토론을 보고 당원들의 투표와 의견으로 정해졌다. 정의당의 윤소하 의원에게 전달되었으며 발의

Lg bc97ebf8fc
공감해요
1
빠띠의 민주주의 실험들 빠띠의 다른 게시글 더 보기
빠띠의 민주주의 실험들 빠띠는? 자세히 보기
빠띠의 민주주의 실험들을 아카이브합니다.
빠띠의 민주주의 실험들 빠띠에 가입해서 흥미진진한 소식을 받아보세요.
가입하기
Btn messen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