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과 커뮤니티를 위한 민주주의 플랫폼, 빠띠

국회톡톡

국회에는 시민들이 만든 법안부터 결의안, 지역 민원까지 다양한 형태의 청원이 접수된다. 그러나 19대 국회 4년 동안 모두 227건의 청원이 있었지만 본회의에서 ‘채택’된 것은 단 2건이었다. 
와글과 빠띠, 그리고 더미래연구소가 공동으로 기획, 제작한 국회 톡톡은 시민의 입장에서 법을 만드는 과정을 재설계했다. 입법 과정을 '시민 제안 및 지지→의원 매칭→입법 활동'의 3단계로 구분했다. 시민은 국회 톡톡에서 직접 정책제안을 할 수 있다. 
이 제안을 지지하는 시민들이 1000명이 넘으면, 국회 톡톡에서 해당 상임위 국회의원들에게 메일을 보내 시민 제안에 대한 응답을 요청한다. 매칭 기간 2주 동안 국회의원들의 참여/거부/무응답 내역이 국회 톡톡을 통해 실시간으로 공개된다. 
매칭된 시민들과 국회의원은 '입법 드림팀'이 되어 별도로 마련된 온라인 공간에서 쌍방향 소통하면서 입법의 전 과정을 공유하고 법안을 만들 때 꼭 담아야 할 핵심 내용이 무엇일지에 대해 서로 의견을 나누고 있다. 

link toktok.io 
with 와글, 더미래연구소 
date 2016년 10월 25일 ~ 
press 빠흐띠는 이렇게 국회톡톡을 만들었습니다 (https://brunch.co.kr/@waglog/96 )
한겨레21 ‘국회톡톡’으로 닫힌 국회를 똑!똑! (http://www.hani.co.kr/arti/politics/polibar/767321.html)
블로터 “시민이 직접 입법 참여하자”…와글, ‘국회톡톡’ 오픈 (http://www.bloter.net/archives/264937)
구민신문 시민의 제안이 국회로 간다, 국회시민정치포럼(공동대표 진선미 의원(더불어민주당 강동구 갑) 시민입법플랫폼 “국회톡톡” 오픈 (http://www.9min.co.kr/m/news.aspx/17/2/369064)

6e43497418
공감해요
빠띠의 민주주의 실험들 빠띠의 다른 게시글 더 보기

바글시민와글입법(3) 전문가 쟁점토론, 당원 투표

프로젝트 정당 ‘나는 알아야겠당'에서 발의할 입법안 'GMO 완전표시제'에 대한 전문가 쟁점 토론과 시민 투표를 진행했다. 
‘나는...

빠띠의 민주주의 실험들 빠띠는? 자세히 보기

빠띠의 민주주의 실험들을 아카이브합니다.

나는 알아야겠당

입법안 채택부터 법안쟁점토론, 심사 통과 압박 액션까지, 총 800여명의 당원이 뭉친 국내 최초의 프로젝트 정당. 
이 실험은 빠띠의 “인터넷이 있는 지금, 새로운...

당신의 투표를 예측해 드립니다

사전에 전국 유권자 1500명에게 물어, 최적화된 7개 문항만을 뽑아 구성한 예측모델로 정치적 이념성향, 선호하는 신문, 북핵문제 해결 방안(인도적...

Btn messen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