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펭도님이 투표했습니다.

“먹고사니즘에 진짜 중요한 일을 목소리 큰 사람이 결정하고 넘어가는 K-Style 지친다”

현재 42명이 찬반 투표했습니다.

찬반 투표하면 현재 결과를 볼 수 있습니다.

공감해요
1
berry 이번에 필리버스터에 신난 사람들을 보니 민주주의를 어렵게 고민할 일이 아니었던 것 같아요. 법안, 행정, 사회문제, 소수의견, 먹고 사는 문제가 피곤한 것이 아니라, 사람들은 그저 천천히 말할 수 있고 듣고 논할 시간이 필요했던 것 아닐까요. 정치서도,현실서도 "그저 먹고사니즘에 진짜 중요한 일을 큰소리 내는 사람이 결정하고 빨리 넘어가는 K-Style"이 너무도 지쳤던거죠. 더 나은 민주주의를 위해서는 먹고사니즘을 핑계로 진짜 중요한 가치를 외면하는 일들이 없어져야합니다.
시스 맞습니다. 결정을 서두르기 전에 이제는 힘들고 지겹더라도 서로의 이야기를 나누는 것부터 시작하면 좋겠습니다.
zep 공개민원 채널을 만들어봐도 좋겠네요. 지역구 의원이 실질적인 압력으로 느끼게끔. 지금도 온라인 청원은 있지만 그 포커스를 지역구 의원들에게 맞추면 좀 더 타겟이 좁혀지니까요.
시스 좋은 의견이네요. 지역구별로 압력을..
달리 @zep @rest515 우리 동네에 레미콘 공장에 설 뻔 한 일이 있어 적극적인 반대 운동을 한 적이 있는데, 지역구 의원 홈페이지 따로, 도민원실 따로, 시 민원 게시판 따로라서 참 힘들었어요. 다른 마을에 이 노하우를 귀중한 자료라고 넘겨주기도. 이런 온라인 민원을 관 시스템에만 맡길 것이 아니라 시민들이 만들어 쉽게 접근할 수 있으면 하네요.
zep @bluespider 오 그렇군요. 민원 단체로 쏴주는 솔루션을 만들면 돈이 될지도? ㅋㅋ 구속되려나요 -_-
달리 @zep 해보셨나 모르겠는데요. 해보면 쉽다지만 정보공개 요청도 처음하는 사람에겐 정말 어렵고요. 심지어는 서귀포 시장에게 올리는 온라인 게시판에 글을 쓰려면 윈도우 PC가 있어야하고, 액티브엑스 수십 개 깔아야하고, 공인인증서도 필요하답니다. 익스플로러 보안 설정 확 낮추지 않으면 안되기도 하고 ㅠㅠ
zep @bluespider 신에게는 석대의 윈도우 PC가 있사옵니다...
요즘 저희 집앞에서 "걷기좋은거리" 사업을 하느라 인도를 넓히는데요. 전세 보증금 올릴 것 같아서 불안해요. 누구의 의견을 반영해서 이러는지...
일상 민주주의 빠띠의 다른 게시글 더 보기

영국의 민주주의 대안한교라네요 ?

https://www.facebook.com/SandsSchoolTheAlternativeFaceofEducation/

공감해요
2
@펭도님이 투표했습니다.

아래 설문에서 학교가 '민주적이지 않은 조직' 2위를 달리고 있는데요.

'민주적이지 않았던 학교에서의 경험들'을 모아볼까요?

출석부에서 남자가 앞번호이고 여자가 뒷번호였던 것
선생님들이 교칙 / 교권에 기대어서 폭력을 휘두르는 것
선생님들의 혐오발언과 그에 정당화되서 혐오를 일상화하는 교실 분위기
번호를 매기는 것 자체가
선도부라는 조직
애국가 제창, 국민의례, 구령대, 조례 같은 행사의 형식들
(대학교) 등록금 사용 내역 공개 안하는 불투명한 학교/ 불친절한 학사
(대학교) 갑질하는 교수들
야간 자율 학습
공감해요
2
댓글 보기 ·  모두 8

https://goo.gl/pDV2h2 

일상적인 작은 모임, 작은 조직에서 성평등을 실천하는 것.

기본소득'청'소년네트워크에서 이를 위한 약속문, 체크리스트, 규정을 만들었다고 해요. 

작은 모임을 시작하는 분들에게 도움이 될 것 같아요.

공감해요
3
일상 민주주의 빠띠의 다른 게시글 더 보기
일상 민주주의 빠띠는? 자세히 보기
일상을 더 민주적으로, 일상 민주주의 경험과 사례를 공유합니다.
일상 민주주의 빠띠에 가입해서 흥미진진한 소식을 받아보세요.
가입하기
Btn messenger